블로그 이미지
대단한 단편영화제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0.09.08(수)

★ 매일매일 관객과의 대화

영화를 사랑하는 관객과 감독, 배우와의 만남.

알찬 관객과의 대화는 대단한 단편영화제의 자랑!



                                                                        상상마당 서포터즈 박윤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9.08(수)

★ 잊지 말자! 관객 투표
상영이 끝나고 나면 관객들은 마음에 드는 영화에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다. 투표 결과는 바로 오늘, 폐막식에서 공개된다.

    

 

★ 흥정가능! 벼룩시장

9 4일 토요일 상상마당 로비에서 열린 벼룩시장에서는 상큼한 레모네이드와 손으로 만든 완소 액세서리, 의상은 물론 놀라운 가격의 DVD와 도서, CD가 판매 되었다. 지름신 강림!

 

 


★ 풍성한 현장 이벤트

매 상영 후, 그리고 관객과의 대화 후 현장 추첨을 통해 도서와 공연 티켓을 관객들에게 선물했다.

 

    

 

★ 기념품 판매

영화제 기간 중 단편 경쟁 작품들의 리뷰와 감독, 배우의 인터뷰를 담은 도서『단편영화를 말하다』와 영화제의 캐릭터가 새겨진 기념품이 특가판매 되었다. 티셔츠, 자석, 뱃지는 예쁘고 실용적이기 까지 하다!



    

 

★ 온ㆍ오프라인 데일리 발행

전체 상영작 리뷰, 짧지만 굵은 인터뷰, 생생한 영화제 현장 소식과 스케치를 글과 사진으로 낱낱이 기록한다! 상상마당 서포터즈와 상상마당 시네마의 합작인 대단한 단편영화제 데일리는 매일 오전 온ㆍ오프라인으로 발행하여 영화제에 관심 있는 모든 분들에게 제공되었다. 수고하셨습니다! 짝짝짝!

 

  

  

상상마당 서포터즈 박윤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9.08(수)


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가 어느덧 폐막일을 맞이 했다. 경쟁 부문을 신설하여 새로운 단편영화 발굴을 시도한 이번 영화제에서는 2009 1 1일 이후 국내에서 완성된 20분 미만의 단편영화를 출품 받아 심사했다. 출품된 작품만 600편이 넘었고, 이 중 예선을 통과한 작품은 총 31편이다. 영화제 기간 동안 단편영화계에서 주목해야 할 본선에 오른 작품들과 김조광수 감독, 김지현 감독, 배우 정인기, 배우 김예리의 특별전이 상영되었다. 몇몇 섹션은 관객들의 뜨거운 관심으로 일찌감치 매진되어 뒤늦게 표를 구하지 못해 아쉬워하는 관객들도 있었다.

 

개막식으로 부터 하루, 이틀 그리고 그 다음날, 또 그 다음날. 연일 단편영화를 사랑하는 감독, 배우, 관객들이 모여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고, 관객을 위한 상상마당 시네마 만의 특별하고 아기자기한 행사들과 관객상 시상을 위한 관객 투표가 이어졌다. 영화제의 대단한 나날들은 매일매일 상상마당 서포터즈들의 취재를 통해 온ㆍ오프라인 데일리로 관객을 찾았다. 폐막을 눈 앞에 두고 영화제가, 영화제의 사람들이 어떻게 지내왔는지를, 짤막한 코멘트와 함께 사진으로 되돌아 보자.

 

 

 

★ 대단한 개막식

양익준 감독, 배우 이채은의 사회와네온스의 축하공연.

상영작 감독, 배우들 뿐만 아니라 심사위원님들 이하 많은 영화 관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 주셨다.

                                                                  상상마당 서포터즈 박윤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9.08(수)

폐막식을 하루 앞둔 9 7일 화요일 [중편 초청4]를 끝으로, 마지막 관객과의 대화가 열렸다. 오늘은 어떤 이유에서인지 유난히 외국인 관객들이 많이 보였다. 오늘의 상영작은 <고등어 테니스장에 가다>, <연인의 파편들>, <얼어붙은 땅>까지 세 편으로, 각기 너무나 다른 매력을 가진 영화들이었다. 상영이 끝난 후 <고등어 테니스장에 가다>의 임철빈 감독, <연인의 파편들>의 전하영 감독과 대화를 나누었다. 안타깝게도 <얼어붙은 땅>의 김태용 감독은 군복무 중이라 오늘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했다.

 

 

[중편 초청4]

 

1. <고등어 테니스장에 가다> 소재가 굉장히 특이하기도 하고 어떻게 보면 엉뚱한데, 고등어와 테니스는 어떤 의미인가?

우화적으로 표현하고 싶었다. 테니스장은 현실, 고등어는 주인공을 상징한다. 바다로 나가야 할 고등어가 테니스장이라는 네모난 틀에 갇혀 있는 현실을 나타낸 것 이랄까.

 

2. <연인의 파편들>은 감독이 일 년간의 작업들을 모아놓은 것이라고 알고 있는데, 어떻게 그렇게 하게 되었는지 설명해 달라.

한 열 달 정도 작업해 놓은 것을 모은 것인데, 사실 서로 다른 프로젝트들이다. 졸업을 앞두고 그간 작업한 것들을 모았다. 평소에 기억의 물질성을 이미지로 만들어보고 싶었고, 나에게도 새로운 시도이다.

 

3. <고등어 테니스장에 가다>의 주인공 태호는 돈을 훔칠 때도 망설이고, 좋아하는 다방 여자가 다른 남자와 키스하는 걸 보고도 망설인 뒤에 돌을 던진다. 그런 행동들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바가 있나.

태호는 사회에 적응을 잘 못한 인물이다. 꿈이 있었지만 나이가 들면서 속물이 되었고, 사실 이런 인물 군상은 우리 주변에서 많이 볼 수 있다. 그런 인물의 성격을 표현하고자 하는 장치였다.

 

4. <연인의 파편들>의 초반을 보면 특히 실험영화의 성격이 강한데, 앞으로도 실험영화를 계속 할 생각인가.

나는 (영화) 학교를 두 번 다녔다. 처음 갔을 때는 실험영화를 배웠고, 그래서 극영화를 배우려고 다른 학교에 갔더니 그 학교에서도 실험영화를 가르치더라.(웃음) 지금은 그저 나의 감각을 살리는 단계라 생각하고 앞으로는 극영화건 실험영화건 다 해보고 싶다.

 

이렇게 이번 영화제의 마지막 관객과의 대화가 끝날 무렵, 한 가지 질문을 더 받겠다는 사회자의 말에 어느 관객이 불쑥 손을 들어 감독들의마지막 꿈에 대해 물어봤다. 마치 무르팍 도사의 훈훈한 마무리 처럼 말이다. 공통 대답은 결국 (안정적 환경에서) 영화를 계속 하고 싶다는 것이었다. 대단한 단편영화제 또한 오래도록 계속되어 이런 감독들의 꿈을 뒷받침 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상상마당 서포터즈 전희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9.08(수)

[단편 경쟁3]의 작품들은 어떠한 영역, 혹은 의미에서 한 쪽으로 소외된 이들의 이야기이다. 연인으로 부터의 소외, 동료들로 부터의 소외, 주인으로 부터의 소외, 가족으로 부터의 소외. 중요한 것은 이러한 소외에서 일방적인 가해자도, 그리고 피해자도 규정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종종 누군가로 부터 소외 당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실은 나 자신 또한 누군가를 소외 시키고 있는 것은 아닐런지.

 

 

 


<1
주기>에서 몸의 언어는 강렬하다. 헤어진 연인에 대한 그리움과, 여전한 그녀에 대한 사랑을 담은 남자의 몸짓은 단순하지만 분명한 감정을 전해주고 있다.

 

 

 



<Distance>
에서 파리로 떠난 여자 친구 수아를 그리워하는 여자 윤주. 모두가 공감할 연인과의 몸의 거리와 마음의 거리에 대한, 그리고 조금은 평범하지 않은 연애를 하는 그녀들의 이야기.

 

  


<
무대에서 꿈으로>의 주인공은 되는 일이 없다. 긍정적으로 살아보려는데 왜 세상은 나를 가만두지 않을까? 한 번쯤은 이런 생각을 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이럴 때, ‘김정기같은 사람은 참 반가운 거다.

 

 

 


<
범준이>. 모진 사람들이 참 많다. 인간에게 뿐만 아니라 동물에게는 더욱 더. 주인에게 팔린 강아지는 주인을 찾아가지만 다시 버려진다. 대체 이 아이는 어찌 살라고.

 

 

 

 


<
하우스 패밀리>의 ‘문제적 가족인 이 수상한 가족에게서 우리는 어떤 익숙함을 발견하게 된다. 익숙하되 거북한 한 가족의 모습을 통해 먹먹한 느낌과 함께 현상에 대한 통찰을 깨닫게 될 것이다.

 

 

 

 

상상마당 서포터즈 조인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9.08(수)

 

9 4일 토요일 홍대에 위치한 한 아늑한 가게에서 감독과 배우, 스태프들이 모여 서로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졸업을 위해 만든 작품이 뽑혔다며 상기된 웃음을 짓는 대학생 감독과 처음 보는 사람들과도 스스럼 없이 대화를 나누던 감독, 밤이 깊어지자 하나 둘 모이기 시작한 스태프들이 인상적이었다. 오늘 이 자리에는 예심 심사위원인 신수원 감독과 배주연 프로그래머, 특별전에 초대된 김조광수 감독과 배우 정인기씨가 함께 해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다. 이 흥겨운 모임은 새벽이 되어서야 마무리 되었다.

 

서포터즈들은 이 자리에서 진부하지만 꼭 짚고 넘어가야 할, ‘단편영화란 무엇인가?’에 대해 쪽지 인터뷰를 했다. 바쁜 와중에도 작성해 주신 참석자 여러분께 지면을 통해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

 

상상마당 서포터즈 박윤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