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대단한 단편영화제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0.09.05 19:46 커뮤니티/현장스케치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감독특별전_ 김조광수
관객과의 대화 현장스케치

일시 : 2010년 9월 4일(토) 18:20 상영후
게스트 : 김조광수 감독, <사랑은 100℃> 주연배우 김도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9.03 20:53 커뮤니티/현장스케치





사회자 양익준, 이채은



개막선언 중인
KT&G 상상마당 박정환 운영사무국장


축하공연 중인 '네온스'


심사의 변을 들려주고 계신 본선 심사위원  김혜리 기자, 김은영 PD, 민규동 감독(좌부터)


개막작 <사랑은 100℃>의 주연 배우 곽재원, 김도진, 그리고 김조광수 감독(좌부터)


9월 2일 저녁7시 KT&G 상상마당 Live Hall에서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의 대단원의 막을 올리는 개막식이 열렸습니다.
배우 양익준, 이채은 씨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의 행사에는 참여 감독, 배우, 심사위원 등
영화제 관계자들과 관객 여러분들이 좌석을 가득 메운 가운데
네 돌을 맞는 대단한 단편영화제를 축하해주었습니다.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는 9월 8일까지 KT&G 상상마당 시네마에서 열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8.18 19:46 PROGRAM/개/폐막식



개막작 소개

사랑은 100℃ Love, 100℃
2010 | 22min | HD | Color | Fiction | Dir_ 김조광수

민수는 청각장애인이다. 그리고 같은 반 친구인 지석이를 좋아하는 게이 소년이다. 민수는 대중목욕탕에서 때밀이 아저씨의 유혹에 이끌려 충동적인 섹스를 하게 된다. 그 날 이후 자꾸만 대중목욕탕에 가게 되는데……. 감독의 퀴어 단편 연작의 세 번째 작품으로 두렵고도 흥분되는 첫 경험의 순간을 퀴어적으로 섬
                                                                                           세하게 풀어낸 수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ROGRAM > 개/폐막식'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폐막식 안내  (0) 2010.08.18
개막식 안내  (2) 2010.08.18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8.18 14:18 PROGRAM/감독특별전


소년, 소년을 만나다 Boy Meets Boy
2008 | 13min | HD | Color | Fiction | Dir_ 김조광수

따뜻한 봄날, 나른한 버스. 작고 가냘픈 몸의 민수는 좀 껄렁해 보이는 남학생 석이를 만난다. 민수, 야구 모자의 챙 아래로 보일락 말락 하는 날카로운 눈빛의 무섭게 보이는 녀석에게 자꾸 눈길이 간다. 민수는 석이와 잘 될 수 있을까? 2008년 부산국제영화제, 2009년 팜스프링스국제단편영화제 등 수많은 국제영화제에 초청되며 호평받았다.




친구사이? Just Friends?
2009 | 29min | HD | Color | Fiction | Dir_ 김조광수

석이는 처음으로 군대 간 남자친구 민수의 면회를 간다. 오붓한 하룻밤을 기대한 민수와 석이는 다정한 시간을 보낸다. 그때 민수의 엄마가 얘기도 없이 깜짝 면회를 오고, 둘의 관계를 묻는 엄마에게 ‘친구사이’라고밖에 말할 수 없었다. 졸지에 엄마를 사이에 두고 하룻밤을 보내게 되는데……. 과연 그들은 엄마
                                                                                           에게 사랑을 인정받을 수 있을까?



사랑은 100℃ Love, 100℃
2010 | 22min | HD | Color | Fiction | Dir_ 김조광수

민수는 청각장애인이다. 그리고 같은 반 친구인 지석이를 좋아하는 게이 소년이다. 민수는 대중목욕탕에서 때밀이 아저씨의 유혹에 이끌려 충동적인 섹스를 하게 된다. 그 날 이후 자꾸만 대중목욕탕에 가게 되는데……. 감독의 퀴어 단편 연작의 세 번째 작품으로 두렵고도 흥분되는 첫 경험의 순간을 퀴어적으로 섬
                                                                                           세하게 풀어낸 수작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