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대단한 단편영화제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Notice

2010.08.25 04:50 커뮤니티/언론보도


올 여름을 가득 채웠던 액션물의 홍수에 지친 영화팬이라면 9월엔 재기발랄한 단편 영화를 접해보는 게 어떨까.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가 서울 상수동 홍익대 부근 KT&G 상상마당에서 다음달 2∼8일 열린다.

영화제는 지난 3년간 영화팬들 사이에서 성공적으로 뿌리를 내렸다. 이번에는 20분 이하의 단편 영화를 대상으로 경쟁 부문을 신설했다. 서사에 중심을 둔 단편 영화가 늘어나면서 단편 작품도 점점 길어지는 중편화 경향을 보이는 추세다. 그럼에도 영화제 측이 20분 이하라는 경쟁 부문 출품 규정을 반드시 지키도록 한 것은 짧은 시간에 효과적으로 감동을 전달하는, 단편의 미덕 본연에 충실하겠다는 뜻이다. 영화제 측은 ‘시간의 압축성’이라는 구호를 내걸기도 했다.

‘대단한 단편영화제’에 출품된 작품 수는 621편. 그 중 경쟁부문에 진출한 작품은 31편이다. 최진성 감독의 8분짜리 단편 ‘저수지의 개들’이 눈에 띈다. 최 감독이 밴드 윈디시티와 함께 남한강으로 달려가 게릴라 콘서트를 연다는 내용으로 즉흥적이면서도 재치 넘친다. 궁색한 젊은이들의 일상을 다룬 김일현 감독의 ‘88만원’도 기대작이다. 한 달 생활비와 데이트비 사이에서 고민하는 남자의 이야기다. 사영시간이 4분여에 불과한 조수진 감독의 단편 애니메이션 ‘보고 싶어요’도 눈길을 끈다. 그 외에도 사회적·개인적·미학적 고민을 담은 진지하고도 유쾌한 작품이 가득하다.

단편 경쟁 섹션 외에도 ‘소년, 소녀를 만나다’의 김조광수 감독 등 4명의 감독·배우 특별전과 비경쟁 초대 섹션 등 영화제에는 총 59편의 중·단편 영화가 관객들의 발길을 기다리고 있다. 비경쟁 초대 섹션에 출품된 중편 영화들을 보는 재미도 쏠쏠할 듯.

영화제 티켓 가격은 일반 상영관보다 저렴한 5000원 정도다. 상영시간 등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www.sangsangmadang.com/cinema)에서 확인할 수 있다.

양진영 기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8.23 19:17 커뮤니티/언론보도

짧지만 강력한 단편이 온다,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9월 2일부터 8일까지 KT&G 시네마 상상마당에서
2010.08.23 12:09 입력 | 2010.08.23 12:18 수정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는 짧은 시간에 강렬한 메시지를 담아 강렬한 울림을 만들고 있는 단편영화를 힘껏 응원한다. 영화제는 ‘단편 경쟁 섹션’을 새로 도입, 20분 미만의 단편영화를 모아 상영한다. ‘단편 경쟁 섹션’은 단편영화의 러닝타임을 보다 길게 만들어 단편영화의 중편화 경향을 막고자 도입됐다. 이 밖에도 20분 이상 60분 미만의 중편영화들을 비경쟁 섹션으로 초대, 단편과는 또 다른 매력의 중편영화를 소개한다.

 

621편의 출품작, 31편의 본선 진출작

안진규 ‘뭐 어쩔꺼야’, 조수진 ‘결정적 순간’을 비롯한 총 31 작품

이번 영화제는 지난 5월 17일부터 6월 18까지 작품을 신청 받았으며, 총 621편의 작품이 출품됐다. 그중 단편경쟁 본선 진출작 31편을 확정했다. 본선은 남다은 영화평론가, 배주연 상상마당 시네마 프로그래머, 신수원 영화감독, 조영각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 등 네 명이 심사를 맡았다. ‘대단한 단편영화제’에 출품된 작품은 자신의 이야기를 효과적으로 녹여내는 작품과 미학적 성취에 주목한 작품이 주를 이뤘다. 황이슬의 ‘뜨거운 안녕’, 박준규의 ‘박쥐’, 김부철의 ‘무대에서 꿈으로’ 등 본선에 오른 31편의 작품은 자신만의 독특한 화법으로 주제의식을 풀어냈다. 이 작품은 단편영화만이 가질 수 있는 전복적 발상이나 도전적 실험을 만끽하는데 부족함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개막작

김조광수 감독의 ‘사랑은 100도씨’

영화제의 출품작만큼이나 중요한 것이 개막작이다.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의 막을 올릴 영화는 김조광수 감독의 신작퀴어 단편 ‘사랑은 100도씨’다. 개막작 ‘사랑은 100도씨’는 청각장애인 민수를 통해 두렵고도 흥분되는 첫 경험의 순간을 퀴어적으로 섬세하게 풀어냈다. 이 작품은 그 어느 때 보다 파격적인 성애묘사로 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김조광수 감독은 2008년 단편 ‘소년, 소년을 만나다’를 연출하면서 감독으로 데뷔, 단편으로는 이례적으로 극장에서 단독 개봉하며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그리고 이듬해 ‘친구사이?’로 쾌활하지만 깊어진 이야기로 두 번째 퀴어 영화를 연출했다. 김감독의 두 작품은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부문과 수많은 외국 영화제에 초정 받으며, 연출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감독특별전-김조광수, 김지현 감독
배우특별전-정인기, 김예리 배우

그동안 대단한 단편영화제는 단편영화의 스타 감독과 스타 배우를 소개하는 특별전을 선보여 왔다. 이번 감독특별전에는 김조광수 감독의 작품들과 장편 ‘뽀삐’로 알려진 김지현 감독의 작품 중 연애에 관한 단편을 모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배우특별전에는 상업영화에 크레딧을 올리며 독특한 캐릭터를 구축해가고 있는 배우 정인기의 단편영화에 대한 열정을 엿볼 수 있는 8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더불어 최근 드라마 ‘로드 넘버 원’으로 큰 사랑을 얻고 있는 배우 김예리의 연기 데뷔작을 비롯한 단편 영화 3편도 대단한 단편영화제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최종 수상자를 가릴
민규동, 김은영, 김혜리 심사위원 3인방

31편의 본선 경쟁작 가운데 KT&G 금관상 및 KT&G 은관상, 상상마당상의 수상자를 가릴 예정이다. 경쟁작 심사는 민규동 영화감독, 김은영 영화 프로듀서, 김혜리 영화 기자 3인으로 구성됐다.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는 오는 9월 2일부터 8일까지 일주일 동안 KT&G 시네마 상상마당에서 열린다.



뉴스테이지 박수민 기자 newstage@hanmail.ne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8.21 00:09 커뮤니티/언론보도

[아츠뉴스 뷰티스타 김혜지 기자] 청각장애인의 첫 경험을 퀴어적으로 풀어낸 단편영화가 단편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돼 화제다.

오는 9월 2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의 개막작이 공개되었다.


올해부터 경쟁영화제로 거듭나는 제4회 영화제의 포문을 열게 된 작품은 김조광수 감독의 신작 퀴어 단편 '사랑은 100℃'이다.

김조광수 감독은 한양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하고, 청년필름의 대표로 활동하면서 지금까지 10여 편이 넘는 영화를 기획, 제작해왔다.

2008년 단편 '소년, 소년을 만나다'를 연출하면서 감독으로 데뷔한 그는 단편으로는 이례적으로 극장에서 단독 개봉하여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 이듬해 '친구사이?'로 명랑, 쾌활하지만 더 깊어진 이야기가 담긴 두 번째 퀴어 영화를 연출하였다. 이 두 작품은 부산국제영화제 와이드 앵글부문과 수많은 해외 영화제에 초청된 바 있다.

이번 대단한 단편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이게 된 '사랑은 100℃'는 김조광수 감독의 퀴어 단편 연작의 세 번째 작품으로 그 어느 때보다 파격적인 성애 묘사로 제작 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작품이다.

'사랑은 100℃'는 청각장애인 민수를 통해 두렵고도 흥분되는 첫 경험의 순간을 퀴어적으로 섬세하게 풀어낸 수작이라 할 수 있다.

한편,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는 개막작 '사랑은 100℃'를 시작으로 9월 2일부터 7일간 단편영화로의 흥미진진한 여정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8.20 17:57 커뮤니티/언론보도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 전체 상영작 발표



[유니온프레스=신상미 기자] 개막작을 포함한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의 전체 상영작이 확정, 발표됐다.

다음달 2일부터 8일까지 7일 동안 서울 마포구 서교동 소재 KT&G 상상마당에서 열리는 이번 대단한 단편영화제는 지난 2007년 처음 개최한 이래로, 상업성에 물들지 않은 아마추어적인 순수한 감성이 돋보이는 재기발랄한 독립 단편 영화들을 주로 소개해 왔다.

상영작품은 총 60편으로 지난 3일, 1차로 발표된 단편경쟁 섹션 작품 31편과 개막작인 김조광수 감독의 <사랑은 100℃> 외 중편 초청 섹션과 특별전 작품이 포함됐다.

중편 초청 섹션은 최근 화제가 되었던 중편영화들을 만나볼 수 있는 자리로, 굵직한 메시지와 깊은 울림을 담은 12편의 작품이 선정되었다.

[사진설명] 배우 정인기가 출연한 <하우스 패밀리>

매년 단편영화의 스타 감독과 스타 배우를 소개해 온 특별전 섹션에선 개막작을 연출한 감독이자 퀴어 단편 연작 시리즈를 꾸준히 내놓고 있는 김조광수 감독의 작품들과 장편 <뽀삐>로 알려진 김지현 감독의 작품들 중 연애에 관한 단편들을 모아서 소개한다.

배우특별전에서는 수많은 상업영화에 크레딧을 올리며 독특한 캐릭터를 구축해가고 있는 배우 ‘정인기’의 단편영화에 대한 사랑과 열정을 볼 수 있는 작품 8편이 상영된다. 또 최근 드라마 <로드 넘버 원>에 출연 중인 배우 ‘김예리’의 데뷔작을 비롯한 단편 3편도 만날 수 있다.

전체 상영작이 공개된 제4회 대단한 단편영화제는 내달 2일부터 8일까지 7일 동안 KT&G 상상마당에서 개최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2010.08.18 20:00 커뮤니티/언론보도
 


9월 2일~8일 | 홍대 KT&G 상상마당 시네마 | www.sangsangmadang.com/cinema/

4 네 돌을 맞이한 대단한단편영화제. 올해는 좀 더 대단해졌다. 지난 3회까지와는 달리, 단편 영화의 경쟁력을 도모하고자 새로운 방안을 모색했기 때문. 이유인즉슨 해가 거듭될수록 길어지는 단편 영화의 중편화를 막기 위함이다. 이에 단편 영화만을 위한 별도의 경쟁 섹션이 신설되었다. 덕분에 올해는 대단한단편영화제를 통해 짧고 강렬한 울림이 느껴지는 작품들을 여과 없이 만나볼 수 있다. 여기에 단편 영화를 사랑하는 4인의 감독과 배우(김조광수 김지현 정인기 김예리)의 특별전도 마련돼 있다.

7 1주일. 대단한단편영화제를 즐길 수 있는 시간이다. 단편경쟁부문 외에도 비경쟁 초대 섹션의 중편 작품과 특별전까지 모두 59편의 영화가 준비돼 있다. 한정된 시간 내에 영화제를 알차게 즐기려면 상영 시간표를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할 것이다.

20 대단한단편영화제의 단편 영화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20분 이하의 러닝타임이란 출품 규정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사실. ‘시간의 압축성’이란 구호를 내건 이번 영화제에는 ‘찰나’에 주목한다. 짧은 순간 동안 얼마만큼의 미덕을 발휘하는 작품인지에 주안점을 둔다는 것. 올해 프로그래머 추천작에도 선정된 최단 러닝타임 4분의
<괜찮아, 임마>와 단편 애니메이션 <보고 싶어요>가 흥미로운 이유도 여기에 있다.

400만 원. 4회 대단한단편영화제에 걸려 있는 네 개의 수상 내역(KT&G 금관상, KT&G 은관상, 상상마당상, 관객상)에 할당된 상금. 여기에 각 내역별로 제공되는 트로피와 부상인 상상마당 시네마 이용권을 포함한다면, 실금액은 쉽게 헤아릴 수 없을 듯.

621 올해 대단한단편영화제의 문을 두드린 작품 수. 이 중 단편경쟁부문의 최종 본선에 도달한 작품은 단 31편. 남다은 영화평론가, 배주연 상상마당 시네마 프로그래머, 신수원 감독, 조영각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이 심혈을 기울여 선발한 주옥같은 작품이다. 약 20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9월을 기다리는 작품 31편은 현재 관객 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대단한 단편영화제
prev 1 next

티스토리 툴바